ⓒ Yasuhiro YOSHIURA / DIRECTIONS, Inc.




언제인지는 알 수 없는 근미래의 일본. 로봇이 상용화된 지도 벌써 한참이 지났고, 이미 인간형 로봇인 안드로이드도 생활에 널리 보급되어 있는 상태이다. 로봇 윤리위원회의 영향으로 안드로이드를 '가전제품'으로 취급하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으로 자리잡아 있었다. 하지만 머리 위에 떠 있는 링 이외에는 인간과 전혀 다를 바 없는 겉모습 때문에, 필요 이상으로 안드로이드에게 감정이입을 하는 이들이 나타나면서 조금씩 사회문제로 거론되고 있기도 하였다.


고교생인 리쿠오 역시 어릴 적부터의 교육에 의해 안드로이드를 그저 편리한 도구 정도로 생각하며 이용해 오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리쿠오는 자신의 집의 가사용 안드로이드인 사미의 행동기록 속에서 기묘한 점을 발견한다. 의아해 하던 리쿠오는 결국 친구인 마사키와 함께 사미의 행동 경로를 추적하기에 이른다. 그리고 더듬어간 좌표의 마지막 지점에는 "인간과 로봇을 구별하지 않는다"는 규칙을 내건 기묘한 카페 '이브의 시간'이 있었는데...

0123456








어릴 적 한번쯤 학교에서 '과학 상상 그리기 대회'라는 걸 참가해본 적이 있으실거라 생각합니다. 아이들의 순수한 동심에서 우러나온 여러가지 상상들을 엿볼 수 있는 그림들을 엿볼 수 있는 한 해에 한 번 있는 행사. 많은 소재와 아이디어가 쏟아지지만, 그 중에서도 절대로 빠지지 않는 건 바로 로봇.




여러분은 미래의 로봇이라고 하면 어떤 상상이 떠오르시나요? 전문가들은 앞으로 로봇의 기능이 공장과 같은 정형화된 공간에서 정밀 반복 작업을 수행하는 데 그치치 않고, 점차로 사회나 가정과 같은 비정형화된 공간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수행하는 지능형 로봇이 개발될거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인간생활의 곳곳에 로봇이 투입되어 로봇이 인간을 보조함으로써, 인간이 보다 나은 삶을 추구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반대로 뒤집어서 생각해볼까요? 인간과 닮은 외형을 가졌고, 생각과 감정을 가진 인간형 로봇. 무언가 표시가 없다면 인간과 구분조차 되지 않습니다. 월등한 지능에 지칠줄 모르는 로봇은 당신의 일터를 빼앗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진정한 인간다움이 무엇인지조차 모호해지고, 인간과 로봇의 갈등의 골은 깊어집니다.

로봇의 등장으로 인해 나타날 긍정적 측면과 부정적 측면을 동시에 언급해보았습니다. 이번에 리뷰할 작품은 앞으로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면서 나타날 부정적 측면을 주로 다루고 있으며, 미래에 우리가 겪게 될지도 모르는 인간과 로봇 사이에 일어날 갈등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예상은 어느쪽이신가요? 긍정인가요? 부정인가요? 나노하의 8번째 리뷰 작품 [이브의 시간]입니다.










이브의 시간에서 언급되고 있는 사회적 문제들은 앞으로 미래 사회에 우리가 해결해야 할 민감한 사항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끊임없이 위협받는 인간의 존엄성, 로봇의 정체성 인정에 관한 문제, 로봇과 인간 사이의 사랑 등은 하나같이 쉽게 해결하기 어려운 사안들이며, 미래사회의 닥치게 될 어두운 단면을 보여주는 것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브의 시간의 분위기는 암울하거나 무겁지 않습니다. 오히려 작품의 분위기는 시종일관 따뜻함을 유지하며, 등장인물들 마다 가지고 있는 이야기들을 통해 소재들을 자연스럽게 풀어나가고 있습니다. 이는 보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거부감을 가질 수 있는 문제들에 대해 회피하는 것을 방지하고, 주목을 이끌어내는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이브의 시간이 여느 다른 비슷한 작품들과 차이점을 보이는 부분은 로봇과 인간 모두를 평등한 존재로 인식한다는 것입니다. 여타 다른 작품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이런 신선한 설정은 런닝타임 내내 시청자들이 중립적인 위치를 고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본점에서는 인간과 로봇을 차별하지 않습니다.


앞서서 로봇에 대한 문제를 다룬 많은 작품들이 있었지만, 대부분 인간의 관점에서, 인간은 피해자라는 전제조건을 가지고 출발하는 작품들이 대다수였습니다. 이브의 시간은 로봇의 관점과 인간의 관점이라는 두 가지 시각을 제시하는 동시에, 만물은 평등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키고 있습니다.

자신의 정체성을 인정받길 원하는 로봇과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로봇을 억압하는 인간. 하지만 이 관계에서 그 어느 누구도 악당은 없으며, 로봇과 인간 모두 미래 사회가 낳은 피해자들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인간 중심의 시각이라는 기존의 틀을 깬 제작진의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부분입니다.






이브의 시간 한 에피소드의 런닝 타임은 15분, 총 화수 6화. 일반적인 TV 애니메이션이 25분에 최소 1쿨(12화)를 할애한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OVA 급의 짧은 분량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OVA 애니메이션들이 그렇듯, 지나치게 짧은 런닝타임은 수박 겉핡기식의 스토리 전개라는 문제점을 야기합니다. 이브의 시간에서 다루는 소재가 사회적 문제와 관련되어 있다면 좀 더 깊은 논의가 있어야 하지 않았나 하는 게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소위 말하는 대형 애니메이션 기업이 소속이 아닌 소수의 인원으로 구성된 팀으로 이 정도 퀄리티를 내 준 야스히로 감독에게는 박수를 보내고 싶지만, 역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기에 너무나도 짧은 분량은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안드로이드에 대한 소재는 이전 작품에서도 많이 사용된 소재인 만큼, 이브의 시간이 독창적인 작품이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안드로이드와 인간의 갈등이라는 다소 민감한 사항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면서도 두 쪽의 입장을 모두 따뜻한 시각에서 보여준 부분은 야스히로 감독의 잠재능력을 충분히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로봇과 인간의 갈등이라는 소재를 다룬 이브의 시간. 그러나 작품의 결말에서도 감독은 갈등에 대한 명확한 결말이나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보여준 마사키와 텍스의 화해의 장면은 우리에게 많은 점을 시사합니다. 서로를 이해하지 못해서 생긴 갈등.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폭력과 억압이 아닌 서로간의 이해와 배려라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주는 작품이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BlogIcon 리엔노아 2010.08.17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니메이션에 대한 경험은 아직 얕기 때문인지.....딱히 안드로이드에 대한 애니메이션이 떠오르지 않네요. ㅜㅜ (아 쵸비츠가 있군요.)

    이브의 시간이 2008년작이니까.....제가 본건 아마 ova나 극장판이라고 생각되네요. 제가 그 때 보고 있던 작품들이 하나같이 자극적이었기에...그 때 봤던 이브의 시간이 특히 기억에 남았달까요.

    개인적으로는 추천 쾅쾅 날려주고 싶을 정도로 괜찮은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ㅇㅅㅇ

    • BlogIcon 나노하. 2010.08.19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이뉴님이 보신 게 아마 정식 방송판일 겁니다. 극장판은 화수로 나누어져 있지 않고,
      100분 런닝타임으로 통합되어 있습니다.

  • BlogIcon 리카쨔마 2010.08.18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괜찮은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 BlogIcon 影猫 2010.08.18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VA치고는 꽤 짧군요...
    하지만, 왠지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나노하. 2010.08.19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분량은 다소 짧습니다만, 그만큼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짧은 런닝타임에 많은 걸 느끼게 만드는 부분도 있고요.

  • BlogIcon 아이시카 2010.08.18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재는 좋은데 짧다는게 아쉬운거군요....

  • BlogIcon degi 2010.08.18 0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하고 동등한 기능을 수행하는 로봇이라..... 그러면 외형적으로 (&%)(&%@)( 한 로봇은 세계를 지배할 수 있을 정도의 성능을 갖추겠다는= ㅅ=;;;; 인공지능 파괴 로봇이라..... ㄷㄷㄷ

  • BlogIcon 준털 2010.08.18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로봇관련 애니나 영화같은게 많이 나오는걸 보면서
    왠지 머지않아 로봇과 공존하는 삶을 살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드네요

    • BlogIcon 나노하. 2010.08.19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로봇 관련 기술이 나날히 발전하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 그런날이 다가올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 BlogIcon Saruwatari 2010.08.18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로봇이 인간을 지배하는 날이 안올것인가 한다면 올것이라고 생각합니다.프로그램 쪽이 조금한 에러가 생기면 대 혼동이;

  • BlogIcon 곽밥 2010.08.18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판에선 TVA안 나온 부분이 보충 되기도 했다던데, 아직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네요.

    인간형 로봇이든, 공각기동대의 의체든 지금 기술로는 머나먼 얘기기도 하기에, 문제에 대해 와닿지는 않지만 같이 생각해보면 여러 의견도 나오고 깊이 생각 할 만한 재밌는 주제같아요.

    • BlogIcon 나노하. 2010.08.19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장판에서는 추가 영상분과 후반부 3분 정도 가량의 에필로그가 추가되었습니다.
      정식 방송분과 큰 차이는 없으니 보신다면 장면이 추가된 극장판을 추천합니다.

    • BlogIcon 곽밥 2010.08.20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보지 않았다는건 TV판은 보고 극장판은 보지 않았다는것이었는데, 제가 말을 빼놨군요 ㅎㅎ

  • BlogIcon 귀뚜라미_ 2010.08.18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주제로군요.
    나중에 한번 봐야겠어요 !

  • BlogIcon 시즈하 2010.08.18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브의 시간'은 나중에 극장판 버전으로 다시 나왔습니다.
    물론 극장 개봉은 끝났고, 지금은 DVD와 BD로 판매 중입니다.

    극장판에선 에피소드 사이 사이에 추가 영상분이 있고, 엔딩과 에필로그가 새로 만들어졌습니다.

    • BlogIcon 나노하. 2010.08.19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장판도 시청을 하기는 했는데, 추가 영상분이 그렇게 길지 않아서 조금 아까웠습니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작품인 만큼 속편을 기대해봅니다.

  • BlogIcon 리타。 2010.08.19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나면 한 번 봐야겠군요

  • BlogIcon 아즈모단 2010.08.19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후에 볼 예정인 작품이었는데 쵸비츠랑 비슷한 내용이었나 보네요.

  • BlogIcon 해바라기 2010.08.20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하면서도 참신한 소재네요(...) 이렇게 만들기 쉽지 않았을텐데 말이죠

    • BlogIcon 나노하. 2010.08.23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스히로 감독은 과거 신카이 마코토 감독처럼 1인 체제를 추구하는 편인데,
      이브의 시간의 경우에는 소수 팀을 구성하는 변화가 있었기에
      이와 같은 수작이 나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 BlogIcon 하얀별 2010.08.20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 요번에 보려고 했는데 네타 당했어! 어떻해! 괞히 봤어 괞히 읽었어! 뽀로롱! 스크롤 내리기 신공!

  • BlogIcon 우시오. 2010.08.21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쵸비츠처럼 인간과 로봇의 사랑을 다룸과 동시에 약간의 부정적 면을 보여주는 작품도 있었지만
    현실에서 저런 생활이 실현화 되려면 멀고도 또 멀었습니다

    • BlogIcon 나노하. 2010.08.23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간의 기술 발전 속도라는 게 사실 예측 불가인 부분이 많다보니,
      아주 먼 미래인 것과 동시에 가까운 미래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은 언제나 존재합니다.

  • 유리블랙 2010.08.23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엇!! ㅋㅋ 어제 이거 봤는데 ㅋㅋㅋㅋㅋ
    뭐랄까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몇개 존재해서.. (초반에 나오는 그여잔 누구인가 라든지 가게 주인의 정체라든지... 등등등등) 네이버 블로그에 어떤 분 포스팅 보고 이해 된 뒤 다시 봤더니 완전 재밌던거 ㅋㅋㅋㅋ
    쵸빗츠랑 비교를 많이들하는 것 같은데 쵸비츠는 쵸비츠. 이건 이거 ㅋ

  • BlogIcon Pick_ 2010.08.23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시대가 오면 인건비도 확 줄면서, 일자리도 구하기 힘들겠죠 아흑 ㅠ

    • BlogIcon 나노하. 2010.08.23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의 저명한 칼럼니스트 제러미 리프킨은 [노동의 종말] 이라는 책에서
      '기계가 인간을 대신하고, 인간이 설 자리는 점점 줄어들 것이다' 라고 설명합니다.
      기술 발전이 우리에게 가져올 어두운 면 중 하나라죠.

  • BlogIcon 하얀별 2010.08.24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판을 봤는데 뇌에서 과부하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조금 생각을 정리 한 뒤에 리뷰를 올려야 겠네요.

  • BlogIcon 로묘♡ 2010.11.08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글을 읽고나니 흥미가 생겼습니다.
    보러 가야..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지나가던 행인 2011.11.21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때문에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되었는지도 알 것 같더군요. 그런데 극장판으로 보아도 많은 부분에서 떡밥을 던지고, 마치 후속편을 만들 것 같다는 인상을 주더군요. 어쨌거나 결말이 많이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영화에서 던지는 미완결은 아직 우리가 고민을 하고 해결해야 할 부분이라서 감독이 해결방법을 제시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드네요. 개인적으로는 그 윤리위원회의 붕괴까지 스토리가 전개되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을 가져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