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레대회 :: 2014년 4월 신작애니 프리뷰 - 우리들은 모두 카와이장 // 제목만 들으면 저기 강 건너 옆 동네 사쿠라장이 생각나기 마련이지만, 그 쪽 노선과는 성격이 살짝 다르고, 애초에 하숙집을 배경으로 하는 러브코미디나 드라마는 이 바닥에 지천으로 깔렸으므로, 굳이 그 둘을 시험대에 앉혀놓고 누가 잘났냐를 비교해 볼 필요성은 없어 보인다. 작년 3분기에 블러드 래드로 혹독한 신고식을 치룬 브레인즈 베이스의 미야 시게유키 감독이 재출전한다. 블러드 래드에서 보여준 모습은 확실히 실망스러웠지만,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을테니까. 카와이장의 경우 시리어스한 드라마보다는 일상 코믹에 중점을 두고 있는 작품이므로, 이 부분을 어떻게 풀어나가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 그러나 이미 많은 작품들이 하숙집을 소재로 하는 다양한 작품을 풀어낸 탓에 소재면에서나, 캐릭터의 개성 측면에서나 크게 내세울만한 카드가 없다. 출발부터 다소간의 식상함을 끌어안고가는 작품이라 그 여정이 쉽진 않을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