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레대회 :: 2014년 4월 신작애니 프리뷰 - 성각의 용기사 // 「성각의 용기사」는 작년 하반기에 발표한 MF문고J 애니화 프로젝트에 포함된 작품으로, 저번 1분기 마법전쟁에 이어 타석에 들어서는 두 번째 타자다. 제작사가 일반 시청자들에게는 생소하겠지만, 신생은 아니며, 몇 년 전부터 타 제작사의 하청 업무를 맡아오다가 이번 작품을 처음으로 일선으로 나온 제작사다. 동화 관련 하청을 꾸준히 맡아왔기 때문에 나름대로의 부분적인 노하우는 있겠으나, 작품 전체를 총괄해본 경험이 없다는 게 위험요소다. 대신 쿠로코의 농구 시리즈로 크게 주가를 올린 타다 순스케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는데, 아마 앞서 지적한 제작사의 경험 부족을 고려한 인선이 아닌가 보여진다. 타다 감독은 쿠로코의 농구 이후로 과거보다 노련함이 눈에 띄게 증가했는데, 작품이 가진 약점을 보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원작 자체의 수위가 상당히 높은 작품인데다가, 원작과의 갭이 느껴지는 원화 등 흥행에 있어 여러 가지 어려움을 안고 있는 작품이라, 어느 작품보다 제작진의 역량이 중요하다고 보여진다. 평가면에서나 판매량면에서나 1분기의 실패한 작품으로 뽑히는 마법전쟁 때문에 MF문고J는 프로젝트 시작부터 아주 체면을 제대로 구겼는데, 성각의 용기사로 반등할 수 있을지를 눈여겨 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되지 않을까.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