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레대회 :: 2014년 4월 신작애니 프리뷰 - 블레이드 앤 소울 // 필자가 생각하는 재패니메이션과 상성이 좋지 않은 아이템이 2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미국 카툰이고, 다른 하나는 한국 온라인 게임이다. 한국 온라인 게임이 일본 현지내에서 가지는 위상과는 별개로 기획과 제작 단계에서부터 형편없는 결과물이 나온 케이스가 너무도 많기 때문이다. 메이플 스토리가 그랬고, 던전앤파이터를 애니화시킨 슬랩업 파티 아라드 전기가 그랬다. 이는 미디어믹스가 항상 겪는 고질적인 부작용 중의 하나로, 애니메이션이 하나의 작품으로서 취급되는 게 아니라 단순히 게임을 홍보하는 수준에서 끝나기 때문이다. 목적 자체가 홍보이기 때문에, 많은 자금이 투입될리는 더더욱 없고 제작 메커니즘상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없는 구조를 가지게 되는 것이다. 「블레이드 앤 소울」이라는 자사의 게임 타이틀이 애니화 된다는 사실은 엔씨소프트 입장에서 가슴이 벅찰 일인지 모르겠으나, 돌아가는 사정들을 보면 결코 좋은 출발이라고 말하기 힘들다. 이미 한번 슬랩업 파티 아라드 전기로 크게 말아먹은 곤조가 메인 제작사로 나서는데다가, 설상가상으로 슈타인즈게이트 속 부적절한 표현으로 인해 혐한 감독으로 낙인찍힌 하마사키 히로시 감독이 크레딧에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기존의 괜찮다고 평가받는 원작 게임 시나리오를 버리고, 오리지널 노선을 택한다고 하니, 솔직히 말하자면 출발이 좋고 나쁨을 논할 문제는 이미 한참 지난 게 아닌가 싶다. 아주 큰 변수가 없다면, 한국 온라인 게임 애니화가 이때까지 맞아왔던 비참한 운명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