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레대회 :: 2014년 4월 신작애니 프리뷰 - 충사 속장 (충사 2기) // 개인적으로 이 작품의 후속을 보게 될거라곤 생각하지 않았는데, 컨텐츠 재활용이라는 시대의 흐름탓인지 이제는 정말 컨텐츠에 유통기한이라는 게 없는 느낌이다. 집 나간 디아블로도 12년만에 돌아온다는 데, 긴코 형님이라고 꼭 돌아오지 말란 법 있으랴. 어쨌든 2005년 첫 방송 이후 무려 9년만에 돌아온 「충사」다. 보통 전작과 후속작의 텀이 길어지면, 제작사나 스태프들의 변경으로 인해 여러 가지 부분에서 작품이 달라지게 마련인데, 9년이라는 세월에도 제작사, 제작진, 출연진 등에 거의 변동이 없다는 점은 일단 긍정적이다. 아주 뜨거운 반응을 일으킨 작품은 아니지만, 숨겨진 명작으로 입소문이 퍼진 작품이라, 시청자들이 작품에 보이는 신뢰도나 충성도가 그 무엇보다 높은 작품이다. 플롯 구성도 흐름의 굴곡이 큰 작품도 아니기에, 작품성 측면에서 태클 걸릴 가능성은 비교적 낮다. 다만, 9년이라는 꽤 긴 시간적인 텀과 자극적인 내용이 주를 이루는 요즘 시장의 트렌드를 완전히 거스르는 굉장히 클래식한 작품이라는 부분은 상업적인 요소에서 약점이 될 수 있다. 전작을 기억하는 팬들 뿐만 아니라 요즘 시장에 보기 드문 충사 특유의 작품의 아이덴티티를 어필하여 새로운 시청자들까지 흡수한다면 비교적 괜찮은 성적을 노려볼 수도 있다.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