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나노하입니다.
2월 첫 주부터 쓰기 시작한 이 보고서도 벌써 8번째네요. 사실 이 포스팅을 쓸 시간에 애니 리뷰를 적고 싶지만, 다소 분석적이고 장문의 글을 요구하는 애니리뷰보다는 시청 보고서가 더 글이 쉽게쉽게 적어지다보니, 요즘은 이쪽을 더 선호하게 되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번 주 소개드릴 작품은 <기동천사 엔젤릭 레이어>입니다.




기동천사 엔젤릭 레이어



어린 시절, 공중파나 케이블 TV에서 방송해주던 애니가 애니의 전부로 알았던 그 때를 다시 한 번 회상하게 만들어준 작품이었습니다. 엔젤릭 레이어는 당시 카드캡터 사쿠라로 대히트를 기록한 클램프사의 후속작입니다. 클램프의 르네상스시기로 불리는 90년대 후반에서 00년대 시기에는 그 여파가 국내에게 까지 전해져, 국내에서도 관련 작품들의 활발한 수입이 이루어졌습니다. 그 대표적인 작품이 SBS를 통해 방송된 카드캡터 체리이며, 이후 투니버스에서도 그 인기의 흐름을 따라 수입한 작품이 바로 <엔젤릭 레이어>입니다.

당시 투니버스에서 대대적인 광고와 함께 국내판 오리지널 오프닝을 따로 제작할 정도로 굉장한 정성을 들였습니다만, 안타깝게도 체리만큼의 큰 반향을 불러오지는 못했습니다. 비록 사쿠라(체리) 만큼의 큰 성공을 이어가지는 못했지만, 시청자들에게 클램프라는 회사를 다시 한 번 각인시키기에는 충분했습니다. 때문에 엔젤릭 레이어가 사쿠라 이후 제작된 <쵸빗츠>, <홀릭>, <츠바사 크로니클>, <를르슈>로 이어지는 꾸준한 인기의 주춧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작품으로 평가받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클램프사의 르네상스 시대를 연 중추적인 작품들


비슷한 시기에 방송되었던 유희왕 같은 각종 대전을 다룬 애니메이션들이 다들 그렇듯, 엔젤릭 레이어 역시 이 장르의 주요 소비층인 저연령층을 염두해 두고 만들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때문에 청소년 이상의 시청자들이 보기에 다소 유치해 보이는 설정, '주인공은 절대 패배하지 않는다' 라는 다소 진부한 스토리는 문제점로 지적됩니다.

그러나 사쿠라 때 보여준 클램프의 괄목할만한 그림체와 작화는 건재하며, 화려한 애니메이션 효과와 어우러진 대전물 특유의 긴장감 역시 부족함이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어린 시절 재미있게 봤던 작품이라, 첫 시청 후 8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지루함은 조금도 없었습니다. 어린 시절 투니버스의 향수를 느껴보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한번 쯤 이런 작품도 나쁘지 않은 것 같네요.




여기서 뭔가 이상하다는 점을 느끼셨다면 당신은 빠른 눈치의 소유자입니다. 원래 저번 주에 예고된 4월 4주차 시청목록에는 '엔젤릭 레이어', '타이쇼 야구소녀', '두근두근 메모리얼 4 OVA' 이렇게 세 작품입니다만, 오늘 보고된 작품은 한 작품입니다. 중간고사 이틀 연장이라는 문제가 다소 작용하기는 했지만, 결정적인 원인은 바로 이것.






국내에서는 개그 수사대로도 유명한 NCIS입니다. 사실 드라마를 그다지 좋아하는 타입이 아니라서 즐겨 보는 편은 아닙니다. NCIS도 제가 본 미국드라마 중 3번째 작품이니까요.
(주 : 이전 두 작품은 CBS 방송의 NUMB3RS 와 How I Met your Mother)

미드는 주로 수사물을 선호하는 편인데, NUMB3RS 이후로 그닥 흥미를 끄는 작품이 없어서 최근에는 유보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우연치 않게 케이블 FOX 채널에서 몇 편 본게 계기가 되어 요즘은 본격적으로 시청하고 있는 중입니다. 덕분에 최근 제 NCIS가 시청 우선 순위가 되다 보니, 본의아니게 애니가 뒤로 밀리고 있는 중이랍니다. 이제 시즌 1 후반부로 들어갔으니, 시즌 2 끝날 때 쯤이면 다시 우선순위가 바뀌지 않을까 싶지만, 장담할 수는 없습니다.






다음 주 애니메이션은...

타이쇼 야구소녀
신곡주계 폴리포니카 크림슨 S


따라서 다음 주차 애니메이션은 4주차에 밀린 타이쇼 야구 소녀와 신곡주계 폴리포니카 크림슨 S가 되겠습니다. 이번에는 밀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일부러 1쿨로만 구성했습니다. 이것도 어떻게 될지 확답은 못드리지만요... 

폴리포니카에 대해서 잠깐 언급하자면 원래 오리지널이 있었지만, 악평으로 얼룩진 작품이었습니다. 크림슨 S는 그 이후 리메이크 된 작품으로 오리지널과는 다소 다른 시점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는 게 큰 차이점입니다.  


그럼 다음 주에 뵙겠습니다.

※ 본 글의 작성일자는 2010/4/26 이며, 카테고리 및 포스팅 형식의 변경으로 인해
    2010/11/6 에 재발행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