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리뷰 자체도 하나의 마케팅 방법으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 바이리뷰(by review)가 대표적인 사이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떤 한 기업이 제품의 홍보를 위해서 선정된 리뷰어에게 무료로 제품을 나누어주면, 리뷰어는 그 제품의 장점과 개선해야 할 점을 파악하고 그것을 리뷰로 작성하여 홍보하는 식입니다. 일종의 리뷰어와 기업간의 Give & Take 방식을 잘 살린 마케팅 전략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저도 최근에 다른 분 블로그를 통해서 알게된터라, 이런 제품 관련 리뷰에는 익숙치 않습니다만 리뷰력 향상과 무료체험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틈틈히 신청해보려고 합니다. 처음으로 신청한 제품은 노턴360. 백신계열의 대표격으로 불리는 시멘텍(symantec)사가 보유한 기술력의 집합체이기도 합니다. 노턴의 경우 워낙 프로그램이 무겁기로 소문난 제품이기도 하지만, 2010년 제품 출시후에는 많이 개선되었다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요즘에는 무료백신 서비스들도 굉장히 잘 나오는 편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유료 상품과 비교해서 놓치거나 오진률이 높은 것도 사실이고.. 개인적으로 유료백신을 한 번 사용해볼까 했는데, 마침 리뷰이벤트가 있길래 신청해 봅니다.


그나저나 애니메이션 리뷰도 중단된지 오래되었는데, 이런 상업적 리뷰를 쓴다는 것도 조금 아이러니컬 하네요.



[노턴 360에 관련된 간단한 소개]



 
 
 
 
 
11월 4일 내용추가
http://durl.kr/3djxc


기대반 체념반 정도의 기분으로 응모했습니다만, 생각보다 너무나도 쉽게 당첨이 되어버리는군요. 다른 곳에는 쥐꼬리만도 없는 운이 의외로 이런쪽에 좋게 작용하는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급료(?)를 선불로 받았으니, 그에 상응하는 리뷰도 착실히 적어야겠네요.. 물론 회사 보기 좋으라고 적는 맹목적인 찬양글따위는 최대할 피할 생각입니다. 고작 유료백신 하나 던져준데 넘어갈만큼 제 리뷰는 무르지 않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BlogIcon Zynyste 2010.11.01 0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ㅋㅋ

  • BlogIcon 리엔노아 2010.11.01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수하게 제품 리뷰만이라면 소비자 기업 양측에 도움이 되는 방법(기업측에서는 상당히 메리트있는 마케팅이고 소비자에게는 제품 구매시 정보를 획득)이죠.

    정말 괜찮은 제품이라면 상관없는데(대부분의 체험단 리뷰 제품들은 상당히 매력적) 가끔 질이 떨어지는 제품도 등장해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점이 문제랄까요.

    회사로부터 지원을 받아 리뷰를 하기에 대부분의 리뷰어 분들도 단점을 대놓고 지적할 수 없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보는 사람이 알아서 숨겨진 뜻도 파악해야한다는 우스겟소리가....

    실제로 체험단 리뷰를 살펴보면 극소수 리뷰를 제외하고는 다들 칭찬일색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소비자가 실제로 알고 싶은 정보는 장점이 아니라 단점인데 말이죠...

    (제 생각에 좋은 제품이란 까고 싶어도 깔거리가 없는 제품이 베스트가 아닐까 합니다.)

    • BlogIcon 나노하. 2010.11.01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리뷰어로서도 상당히 난감한 문제인건 사실입니다.
      사실 체험단이라고 그럴듯하게 꾸며놓았지만, 실질적으로는 공짜로 물품을 줄테니,
      우리 제품의 칭찬을 너희들이 열심히 적어주길 바래라는 무언의 압박이기도 합니다.
      당첨된다고 하더라도 회사의 입맛은 접어두고, 최대한 소신있게 적을 생각입니다.
      조금 쓴소리 적었다고 해서 그 쪽 회사가 협박할 수 있는 요소가 있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 BlogIcon rhltn 2010.11.01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라고 썼는데 광고가 되는 일이 비일비재한 세계에 발을 들여놓아버리셨군요...(......)

    • BlogIcon 곽밥 2010.11.01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그점이 가장 문제같아요.

    • BlogIcon 나노하. 2010.11.01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극소수를 제외하고는 거의 칭찬일색이라는 점은 저도 인정합니다.
      컴퓨터 하드웨어 필드테스트 쪽도 몇 번 참가해본적이 있는데,
      역시 지원받는 주제에 제품을 대놓고 까는 글을 적기가 쉽지는 않더군요.
      일단 당첨여부가 발표된것도 아니니, 지켜볼 생각입니다.

  • BlogIcon 낭만네코 2010.11.01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등록하셨군요

    저는 당첨됬죠 2차때 공짜 1년 좋습니다 ㅋㅋ

  • BlogIcon 影猫 2010.11.02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노턴이 나오는군요.
    당첨(?)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degi 2010.11.04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원석 애니 그리고...커피
    음..... 여튼 저는 v3 8.0을 쓰고 있으니 눈이 안가는군요 ㅋㅋㅋ

  • BlogIcon 리엔노아 2010.11.04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첨 축하드립니다. ^^

    그런데 실명크리!

  • BlogIcon 세티오 2010.11.05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약만 쓰는 저는 잘 모르겠군요...ㅎ;;;

  • BlogIcon PinkCheckSchool 2010.11.07 0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첨 축하드려요!

    요즘은 기업들에서 얼리어답터 파워 블로거들에게 제품과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리뷰좀 좋게 써달라고 요청하는 경우가 빈번하죠. 광고인지 리뷰인지 구분도 안 갈 정도로 말입니다.

    바이리뷰같은 중개(?) 사이트라고 할지라도 조금 걱정되는게... 아무래도 기업 입장에서는 '객관적인 리뷰' 보다는 '자사에 유리한 리뷰'를 더 좋아할테고, 리뷰어들은 베스트 리뷰에 선정되기 위해서 일부로 객관적이지 못한 리뷰를 쓸 가능성이 꽤 크다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