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하의 애니클립 - 노기자카 하루카의 비밀 : 신선함보다는 노련함으로 // ‘오타쿠’라는 소재 자체는 「현시연」부터 「러키스타」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다루어져 왔던 탓에, 이제는 신선소재 카테고리에서 슬슬 내려올 때가 된듯하지만, 여전히 이쪽 시장에서 통할만한 저력을 갖추고 있는 모양이다. 「노기자카 하루카의 비밀」 역시 여성 오타쿠라는 소재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는 점에서 비슷한 부류의 작품들이 밟았던 길을 그대로 따라간다. 한 가지 뚜렷한 차이점인 동시에 칭찬할만한 부분이 있다면, 오타쿠라는 소재 자체에 지나치게 얽매여 소재주의의 함정에 빠지는 우를 범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노기자카 하루카의 비밀」은 오타쿠라는 소재에 크게 기대지 않고, 러브코미디가 가지는 원초적인 장르적 재미라는 기본 밑바탕에 충실하다. 여기에 오타쿠와 일반인의 시각 차이와 대립구도를 다룬 스토리는 무겁지는 않지만, 약간 소심할지언정 오타쿠의 편견에 대해 한마디 날려주는 통쾌한 부분도 갖추고 있다. 작품이 진행될수록 초중반에 보여줬던 임팩트에 비해 다소 힘이 빠지는 후반부 전개를 제외한다면, 오랜만에 나온 러브코미디의 특징과 재미를 잘 살린 작품이다. 개인적으로 노토 마미코의 연기의 신선함 역시 이미 유통기한이 지난 것 같지만, 그녀는 신선함보다 노련함으로 승부하는 베테랑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그녀의 연기는 여전히 건재한 듯.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