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나노하입니다. 방학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여름방학의 끝이 보이는 시기네요. 즐거운 시기는 눈 깜짝할 새에 지나간다는 표현이 사실이라고 느끼는 요즘입니다. 다소 늦은 이번 Weekly Focus에서는 서로 상반된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두 작품, 동쪽의 에덴극상학생회입니다.



1. 동쪽의 에덴


도쿄 매그니튜드와 함께 노이타미나의 저력을 보여준 작품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동쪽의 에덴>은 애니메이션에서는 쉽게 찾아보기 힘들었던, 우리들이 현재 직면한 사회적 문제들을 소재로 삼고 있습니다. 실업률의 증가로 인한 니트족의 증가, 빠르게 급변하는 정세에 대응하지 못하는 기득권층, 세계 경제의 붕괴와 국가 사이의 갈등과 같은 이슈가 작품 전반에 녹아있는 점은 인상적입니다.

니트(NEET) - 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의 줄임말.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청년 무직자를 뜻하는 신조어

'노블리스 오블리제' - 사회적 지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를 가리키는 말로써, 초기 로마시대에 왕과 귀족들이 보여 준 투철한 도덕의식과 솔선수범하는 공공정신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100억엔을 준다면 당신은 세상을 구할 수 있겠는가?' 라는 전제로 시작되는 세레손들의 게임은 100억엔이라는 '혜택'과 세상을 구해야 한다는 '의무'라는 고리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제작자는 진정한 의미의 구원이라는 것이 무엇이며, 당신이라면 어떻게 행동할 것인가를 끊임없이 반문하고 있습니다.

픽션이라는 애니메이션 속에서 현재 우리가 고민하고 있는 문제들을 시청자라는 제 3자의 입장에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오랜만에 제가 살고 있는 현재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부여해준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최근 애니메이션계의 대세가 캐릭터 위주의 모에물쪽으로 쏠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정도 퀄리티의 작품을 앞으로 언제쯤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모르겠네요.




2. 극상학생회


애시당초 작품에 대한 기대가 적었기 때문이었을까요? 동쪽의 에덴과 비교하면 다소 가벼운 작품으로 분류되는 <극상학생회> 입니다만, 의외로 선전했습니다. 예상된 코믹성에 의외의 스토리 전개 능력까지 보여주면서, 이 정도면 킬링타임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극상성우회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캐스팅 하나는 초호화를 자랑합니다. 성우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저도 대부분 다 알 정도. 이런 종류의 애니메이션의 약점으로 지적되는 건 대부분 스토리이지만, 극상학생회의 경우 학원물과 코미디의 정석을 잘 따라간다는 느낌이라 나쁘지 않았았습니다. 일단 캐릭터 숫자가 많아서, 캐릭터마다 관련된 스토리로만 채워도 상당한 분량을 차지하다보니 지루할 틈은 없습니다. 게다가 코믹에 걸맞지 않는 나름 진지한 설정은 몰입도를 증가시키는 데 한몫합니다. 그러나 앞에 잘 깔아놓은 설정과 스토리 전개를 후반부에 묻지마 식의 해피엔딩으로 끝내는 건 조금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다음 주 애니메이션은...

  


미나미가 ~ 어서 와
벚꽃 사중주


이번 주는 일상물의 대가로 꼽히는 미나미가의 3기 '어서 와'가 포함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액션이나 다소 무거운 작품만을 많이 선별했는데, 마음편히 볼 수 있는 일상물은 오랜만이네요. 미나미가 2기는 다소 실망감을 안겨주었지만, 3기에서는 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기를 바랍니다.

벚꽃 사중주의 경우 요괴와 인간의 공존이라는 이제는 다소 식상한 주제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긴 하지만, 주위 리뷰어들의 평이 그리 나쁘지는 않은 듯 해서 미나미가의 보충용 작품으로 선택했습니다. 이번 주의 극상학생회처럼 보충용 작품이 또 선전할 지는 두고 봐야 겠습니다.

※ 본 글의 작성일자는 2010/8/25 이며, 카테고리 및 포스팅 형식의 변경으로 인해
    2010/11/20 에 재발행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BlogIcon 후타바 2010.08.26 0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쪽의 에덴은 나체로 여자 낚았다는 느낌이랄까요.극장학생회는 아마 저때부터가 아닌가 싶기도합니다. 학생회 시리즈가 인기를 얻은 출발점. 저것 이후로 많은 학생회 시리즈가 나오고 있으니까요.

    • BlogIcon 나노하. 2010.08.30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방송되고 있는 학생회 임원들 부터 시작해서 학생회의 일존과 같은
      학생회 시리즈의 시작은 확실히 극상학생회의 영향이 있긴 합니다.
      다만, 생각 외로 3작품 모두 그다지 선전해주지 못해서 성공했다고 보기는 조금 미묘하군요.

  • BlogIcon 곽밥 2010.08.26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혹 미나미가2기를 넘어가고 보시라는 분들도 계시던데, 확 달라진 작화가 처음에 적응하기 어려워서 그렇지 저는 오히려 차례대로 다 보길 적극 권장합니다. 2기만의 재미도 물론 있기 때문이지만, 오리지널 캐릭터의 어정쩡한 스토리(미나미가와는 상반된)를 보고난 후에 3기를 봤을때 3기가 상당히 재밌게 느껴지거든요 ㅎㅎ

    • BlogIcon 나노하. 2010.08.30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상물의 최대 약점이라고 할 수 있는 큰 틀의 스토리 부재는 미나미가도 마찬가지입니다만,
      2기를 패스하고 3기를 보면 2기에서 언급한 내용들이 연결되는 부분이 있어서
      확실히 3기의 즐거움이 반감되는 부작용이 있더군요.

  • BlogIcon 세티오 2010.08.26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카와리 말고도 오카에리가 있었군요 ㄷㄷ
    이것도 봐야할텐데 말이죠...;ㅁ;

  • BlogIcon Khai9903 2010.08.26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나미가는 1기부터 베츠바라까지 다 보는 게 진리라죠ㅇㅅㅇ
    확실히 제작사가 동몽에서 아스리드로 바뀌고 나서 작화가 안습이 된건 사실이지만,
    원작을 보고 나니까 그냥 원작에 가까운 작화로 바뀌었을 뿐이라는 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 BlogIcon 나노하. 2010.08.30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몽과 아스리드의 작화 중 어느 것이 낫다고 결정을 내리는 건 사실 소모적인 논쟁입니다.
      작화나 그림체라는 건 개인마다 모두 차이가 있는 법이니까요.
      1기의 그림체를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만, 1,2기를 적절히 섞은 3기도 나쁘지 않더군요.

  • BlogIcon 리스린 2010.08.26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벚꽃사중주는 .... 애니는 그다지 기대하고있지 않았는데

    나중에 시간나면 봐야겠네요

    • BlogIcon 나노하. 2010.08.30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작 만화에 비교해서 애니는 별로다 라는 평이 지배적이지만,
      원작을 읽지 않은 관계로 이정도면 평작의 기준요건에는 맞추지 않았나 싶습니다.

  • BlogIcon 사야치♡ 2010.08.26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쪽의 에덴의 정말 잘 만들었더라고요, 오랜만(?)보는 수작이랄까..

    개인적으로 엔딩은 마음에 들었죠!!
    (혹 다른분들은 사키가 불쌍해 그러는데...전 뭐 그냥..)

    미나미가는 정말 재미잇죠..
    근데 2기 작화는 아직도 적응하기가 힘들죠..

    • BlogIcon 나노하. 2010.08.30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쪽의 에덴의 경우에는 노이타미나의 얼굴과도 같은 작품이죠.
      요즘은 노이타미나가 다소 주춤한데, 다시 좋은 수작을 내주리라 믿습니다.

  • BlogIcon 해바라기 2010.08.27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애니메이션은 왜인지 모르게 별로 끌리질 않네요ㅠㅠ

  • BlogIcon 하얀별 2010.08.27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쪽의 에덴이라......

  • BlogIcon PinkCheckSchool 2010.08.27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동쪽의 에덴. 빨리 마저 봐야할텐데 말입니다.
    그나저나 저런 소재가 애니화 될 정도로 일본의 현재 상황이 심각한게 사실인듯.

    저도 미나미가는 1기가 가장 재밌었어요. 무엇보다 작화도 1기가 가장 무난하고 진행도 무난.
    물론 2/3기가 재미 없었다는건 아니지만.

    • BlogIcon 나노하. 2010.08.30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업률의 상승, 니트족의 증가, 상류층의 부패등은 비단 일본 사회만의 문제가 아닌
      우리나라와도 큰 관련이 있어서 내용이 더 와닿더군요.

  • BlogIcon Forhythm 2010.08.28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미나미가는 2기만 별로였네요.

  • BlogIcon 리카쨔마 2010.08.28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너무 팡야에 살다보니 다른 것을 할 여유가 없네요.

  • BlogIcon 적마도사 2010.08.28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쪽의 에덴은 이제 극장판2편을 보는일만 남았습니다 ㅎㅎ 학생이라서 애니보기가 좀 힘드네요

  • BlogIcon 우시오. 2010.08.28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상 학생회는 이미 받아놓은 작품이죠
    미나미가는 4기가 안나올까 기대하는 중입니다 ㅋㅋ

    • BlogIcon 나노하. 2010.08.30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2기가 쓴 맛을 보기는 했지만, 1,3기가 기준치 이상을 보여주었으니
      충분히 4기를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애니계의 통설은
      인기작이라도 보통 3기를 기점으로 마무리를 짓다보니 확신은 어렵네요.

  • BlogIcon 루이코 2010.08.29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쪽의 에덴 언제 개봉할란지...

    밤벛꽃 사중주는 그다지(...)
    - 캐릭터는 맘에 들었지만요<<

  • 토디 2010.08.29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나미가 좋죠 ㅠㅜ
    뭔가 1,2,3기의 그림체가 전부 갭이 심해서 초반엔 적응하기 힘든데,
    스토리적인 이점 때문인지 보다보면 자연스럽게 적응되죠.
    3기보다가 1기를 보면 오히려 1기가 적응이 안되는 사태..

  • BlogIcon HEURISTIC 2010.08.30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읽으니 동쪽의 에덴 볼 마음 생겼어요. 2편도 봐야하구..

  • BlogIcon 노지 2010.08.31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나미가는 언제 한번 볼려다가 말았다는..
    최근에 전 보지 않았던 애니를 한꺼번에 봤었는데요..

    11 eyes , 두근두근 메모리얼을 봤는데 상당히 볼만하더라구요 ^^ ㅋ

  • BlogIcon 아우프헤벤 2010.09.01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쪽의 에덴은 보려다가 자꾸 미루고 있는 작품. ㅠ

    미나미가는 1기의 개그가 굉장히 재밌었는데

    2기에서 제법 실망해서 3기는 보류중이네요;;

  • BlogIcon 흑갈 2010.09.01 2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쪽의 에덴은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아쉬운 작품입니다.
    두번째 극장판을 아직 보진 못해서 전체적인 평가를 내리진 못하겠지만, TV판에서의 괜찮은 연출능력이 첫번째 극장판에서는 너무 아쉬운 연출이 많더라구요. 좋은 BGM만 쓰여도 괜찮을텐데. 쩝.

  • 야옹이 2010.10.02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게 시청 보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