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나노하입니다.

끝나지 않을 것 같던 긴 여름방학도 8월과 함께 마지막을 고하고, 본격적인 개학 시즌인 9월이 돌아왔습니다. 티스토리에 블로그 오픈 이후로 맞는 2번째 방학이지만, 블로그를 부흥시켜보겠다는 계획이 완벽하게 달성되지 않은 점은 조금 씁쓸하네요. 8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이번 주 8월 4주차 애니메이션은 벚꽃사중주 미나미가 ~ 어서와 입니다.



1. 벚꽃사중주


요괴와 인간의 공존이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는 이 작품의 첫 인상은 '나츠메 우인장'에 적절한 액션을 버무린 느낌입니다. 작품은 전체적으로 코믹, 드라마, 액션의 조합이 적절하게 이루어져 있으며, 1쿨이라는 다소 빡빡한 분량 속에서 물 흐르듯이 펼쳐지는 스토리 전개 또한 인상적입니다. 작품의 후반에 갈등을 풀어가는 방법과 그 결말이 다소 억지스럽다는 지적이 있지만, 이 정도면 무난한 전개를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이 작품에 주목할만한 또 다른 특징은 바로 프레스코 기법이 사용되었다는 점입니다. 애니메이션은 선작화 후녹음 방식으로 제작되는 게 일반적인데데, 프레스코 기법은 반대로 선녹음 후작화라는 독특한 방식을취합니다. 워낙 까다로운 작업이 동반되다보니 극장판과 같은 짧은 애니메이션에서나 가끔 사용되는 데, 벚꽃사중주를 맡은 마츠오 감독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 정도로 그가 자주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Keyword In Animation 에서 다루어보도록 하겠습니다.




2. 미나미가 ~ 어서와


일상물 장르의 선구자격으로 분류되는 미나미가 시리즈의 세번째 작품입니다. 제작사 교체가 이루어진 전작 '한 그릇 더(おかわり)'가 위화감을 불러일으키는 그림체와 작화로 인하여 고배를 마신 것을 염려한 것인지, 이번 작품의 전체적인 초점은 '1기로의 회귀'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역시 그 변화가 가장 두드러진 부분은 그림체입니다. 사실 2기가 유저들로 부터 외면받은 가장 큰 이유는 역시 1기와는 너무나도 다른 그림체. 3기에서도 여전히 전체적으로 2기의 그림체를 따라가는 것 같지만, 2기에서의 느낀 위화감이 많이 사라지고, 1기와 비슷해졌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동몽과는 다른 우리만의 미나미가'라는 모토를 내걸고 출발한 제작사 아스리드가 2기의 실패 이후, 3기에서는 반발짝 양보했다고 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미나미가 그림체의 격동의 변천사



스토리의 전체적인 구성도 1기 때 자주 사용되던 옴니버스 방식을 취함으로써 이전 오리지널표 미나미가와 유사해졌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2기 때 다소 진통을 겪기는 했지만, 3기의 이 정도 퀄리티면 아스리드표 미나미가의 완성본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일상물 시리즈인 만큼 속편을 기대하고 있습니다만, 4기를 볼 수 있을지는 아직까지 미지수.





다음 주 애니메이션은...

   



BLUE DROP ~ 천사들의 희곡
소녀왕국표류기


극과 극의 조화를 추구하는 작품 선정 기준을 고수하여 이번 주도 무거운 작품 하나와 가벼운 작품 하나로 구성했습니다. 소녀왕국표류기는 본다고 예정만 잡아놓았다가 쥐도 새도 모르게 뒤로 밀려난 작품이라, 타임캡슐에서 애니메이션을 꺼내왔다는 느낌이군요. 블루 드롭의 경우에 스토리 자체가 난해하고, 개인적으로 별로 선호하지 않는 백합 요소가 들어가 있어서 다소 걱정이 되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뚜껑은 열어봐야 아는 것이겠죠?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