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나노하입니다.
추석연휴는 잘 지내셨는지요? 길었던 추석 연휴 때 밀린 일이 한꺼번에 이번주로 들이 닥치는 통에 블로그 포스팅이 늦어버렸네요. 긴 연휴도 끝났으니 공부도 블로깅도 다시 힘내서 달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돌아온 나노하의 시청보고서로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이번 9월 3주차에 소개드릴 작품은 <건슬링거걸 ~ 일 테아트리노><사키>입니다.




1. 건슬링거걸 ~ 일 테아트리노



2003년에 첫 선을 보인 건슬링거걸. '미소녀 느와르'라는 말에 어울리게 어둡고 중후한 느낌을 잘 살린 덕분에 당시에 꽤 호평을 받은 작품입니다. 원작이 계속 연재되고 있었던 만큼 금방 속편의 제작이 이루어지지 않겠느냐는 여론과는 달리 5년이라는 긴 세월 끝에 다시 등장하게 된 어찌보면 비운의 작품의 명작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5년이란 세월의 탓일까요? 속편 <일 테아트리노>는 전작과 꽤 많은 갭을 드러내고 있었습니다. 많은 이들이 기억하는 건슬링거걸이라 하면 어둡고 칙칙한 분위기를 떠올리지만, 속편은 반대로 밝고 따듯한 분위기가 작품의 전반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성우 역시 조연 급 인물인 '펫로'를 제외하고는 전원 교체됨으로써 일부 캐릭터는 전작과 다른 느낌이 살짝 듭니다.


Before                                            After
                
                                    
     CV : 난리 유우카 (南里侑香)                      CV : 아쿠츠 카나 (阿久津加菜)


캐릭터의 느낌이 달라진 대표적인 예는 주연 헨리에타. 전작의 헨리에타는 소극적이며 말 수가 적은 어두운 캐릭터로 묘사되고 있습니다만, 속편의 헨리에타는 굉장히 밝고 활달한 캐릭터로 그려지고 있어 180도 달라진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물론 작품의 분위기 자체가 달라진 영향도 없지 않아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갑자기 S본부 프로그램인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가 생각나는 순간이군요...

이런 전작과의 분위기 차이 때문에 전작과는 너무 다른 속편이란 내용의 혹평이 굉장히 많습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괜찮았다고 평가합니다. 오히려 이번 속편이 예전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의 건슬링거걸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을 높이 사고 싶군요. 액션의 비중이 조금 작은 건 흠이지만, 전작에서 보여준 드라마성은 여전하니 건슬링거걸의 팬이라면 또 다른 즐거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2. 사키



벼랑끝의 곤조가 보여준 마지막 불꽃으로도 유명한 본격 마작 배틀물 <사키>입니다. 유희왕 이후로 보는 오랜만의 배틀물이었습니다. 화려한 3D 효과와 주인공의 원맨쇼만큼은 과거 유희왕이 보여주었던 이상을 보여주지 않았나 싶을 정도. 배틀물 특유의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과 박진감 역시 손색이 없습니다. 덕분에 2쿨이라는 긴 분량이 매우 짧게 느껴질 정도의 몰입감을 자랑하더군요.

다만, 박진감에 너무 무게를 둔 나머지 '도박'이라는 속성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부분은 다소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도박하면 보통 떠올리는 이미지는 치열한 심리전과 머리싸움입니다만, 사키는 등장인물들의 사기적인 능력의 보여주는 데 주력하다보니 그 부분이 다소 미약합니다.


      

그러나 작품의 재미 하나 만큼은 확실하기 때문에 작품을 즐기시는 데에는 큰 무리가 없어보입니다. 우려했던 백합 요소도 다소 위험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지만, '마리아님'과 같은 본격적인 속성은 없으므로 이 부분 역시 안심하셔도 될 듯 합니다. 또한, 마작 룰을 잘 모르더라도 그 외에 충분히 즐길만한 요소가 많기 때문에 도전해볼만한 가치는 분명히 있는 작품입니다.

원작의 느린 연재 속도 덕분에 애니는 결국 전국은 가보지도 못하고 흐지부지하게 끝나게 됩니다만, 지금도 꾸준히 연재가 되고 있고 앞서 소개한 5년만에 제작된 <일 테아트리노>와 제작사가 망했음에도 불구하고 속편이 제작된 <스트라이크 위치스>를 보면 사키의 2기를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다음 주 애니메이션은...

  

- 성검의 블랙스미스
- 토라도라


중세풍 액션 판타지물인 <성검의 블랙스미스>입니다. 라이트 노벨로서의 인기는 꽤 높은 듯 하지만, 애니는 유저들의 혹평을 면치 못한 작품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BD판에서 느낄 수 있는 화려하고 선명한 그림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편성해봤습니다. 작품에 대한 예상 기대치는 낮습니다만, 언제나 뚜껑은 열어봐야 아는 겁니다.

로맨스 & 코미디 학원물 <토라도라>입니다. 주위 리뷰어들의 호평 일색인 작품 중 하나라, 블랙스미스와 달리 예상 기대치는 굉장히 높습니다. 츤데레 대표 성우인 '쿠기미야 리에'와 명랑쾌활 대표 성우인 '호리에 유이' 콤비까지 가세한 작품이라 어떤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낼지 기대중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BlogIcon 해바라기 2010.09.30 0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키는 보고 싶긴 한데....
    아무래도 마작은 아직 잘 몰라서 조금은 걸리긴 하네요.

    .....하긴 요새 애니 본다고 리스트는 산더미인데 보는 건 없으니 ㅠㅠ

    • BlogIcon 나노하. 2010.10.01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히 마작 룰을 알고 있으면 재미가 커지는 부분은 있습니다만,
      마작 룰을 모른다고 해서 재미가 반감되는 부분은 없다는 게 개인적인 느낌입니다.
      사실 마작의 룰보다는 그 분위기의 재미를 강조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마작 룰을 모르고 보셔도 재미는 충분하지 않을까 싶네요,

  • BlogIcon 노지 2010.09.30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키가 너무 사기적인 기술로 인해서 하하하;;;

    실제로 마작할 때 그런 일은 드물다는....거의 유사하게 몇번 나긴했어도..ㅋ

    • BlogIcon 나노하. 2010.10.01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포커로 따지면 로열 스트레이트 플래쉬가 빵빵 터지는 격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만...
      현실이 아닌 애니 속이라서 볼 수 있는 또 하나의 재미라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deVbug 2010.09.30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곤조 ㅠㅠㅠㅠㅠ
    사키는 2기 ㅠ 젭알 ㅠ

    토라도라는 정말 기대하셔도 좋을거예요 ㅎㅎ
    처음엔 무난했던거 같은데 갈수록 쩔어졌던걸로 기억하네요 ㅎㅎㅎ

  • BlogIcon KatouMegumi 2010.09.30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키는 원작자체도 진행속도가 더뎌서 2기는 ..... 저도 마작을 몰라도 화려한 덕분에 나름 재미있게 감상한 작품이지요..

    • BlogIcon 나노하. 2010.10.01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작의 상황에 대해서 전혀 모르고 시청한 저로서는
      처음 전국에 나가지 않는 더딘 스토리 전개에 대해서 혹평을 쓰려고 했다죠..;;

  • BlogIcon 리엔노아 2010.09.30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키는 정말, 뒤집으면 영상개화, 영상개화.....;; 투시라도 하는지...

    그런데 성검의 블랙스미스 혹평이었나요. 전 원작을 보지 않아서 잘모르겠습니다만, 애니메이션만으로는 볼만했었습니다.

    다만 기억에 남는 장면은 op의 세실리표 허세 찌르기.

    • BlogIcon 나노하. 2010.10.01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위 리뷰어들의 평은 다소 갈리는 편입니다만, 혹평이 다소 많습니다.
      원작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더군요.
      일단 세계관 자체는 마음에 드는데, 스토리 전개가 매끄럽지 못한 부분은 있는 듯 합니다.

  • BlogIcon 아즈모단 2010.10.01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좋아하던 곤조의 마지막 제작품인 사키.
    물론 전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곤조를 위해서라도 즐겨볼 생각입니다.
    그나저나 토라도라는 중반부까지는 신선한 느낌이지만 그 이후부터는 여타 학원물과 비슷하게 끝나서 좀 그렇더군요.

    • BlogIcon 나노하. 2010.10.01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백합, 불필요한 노출 등 작품성을 갉아먹는 불필요한 마이너스 부분이 있습니다만...
      작품의 몰입도나 흥미 위주의 스토리 구성은 뛰어나니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 BlogIcon 影猫 2010.10.01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슬링거걸은 1기와 2기의 갭도 컸었고, 바뀐 캐스팅에 작화까지 바뀌어지는 바람에 위화감이 좀 컸었죠.
    게다가 원작자가 직접 참여해서 오리지널적인 부분없이 원작 그대로 진행되어지면서 약간 지루한 감도 있었던 것 같군요.
    사키는 어서 전국편이 나와줬음 하는 바램입니다.
    다음 주의 애니메이션도 제가 본 작품들이로군요.
    네타는 하지 않겠습니다만, 블랙스미스는 원작을 보지 않은 저로서도 약간 실망스런 작품이었습니다.
    그럼 즐감하시길~~!!

    • BlogIcon 나노하. 2010.10.01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화감을 불러오는 2기이기는 했지만, 밝은 분위기의 건슬링거걸이 저는 나쁘지 않더군요.
      개인적으로 어두운 느와르 장르를 별로 선호하지 않는 제 취향이 작용한 걸지도 모르겠습니다만...

  • BlogIcon 리스린 2010.10.01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가슴의 블랙스미스!

  • BlogIcon HEURISTIC 2010.10.01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틀물을 좋아하지 않으면서도 박력넘치는 장면때문에 한번 꼭 보고싶은 사키군요.
    토라도라는 정말 성우부터 스토리까지 어디하나 빠지지 않는 좋은 작품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 BlogIcon 나노하. 2010.10.01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배틀물은 사실 어린 시절 TV에서 보던 탑블레이드 와 같은 작품을 제외한다면
      사키는 유희왕 이후로 5년만에 접한 오랜만의 작품입니다.
      사키는 배틀물 특유의 아동틱한 느낌이 많이 없는 터라 오히려 이전의 배틀물 작품보다 낫지 않나 싶군요.

  • BlogIcon 흑갈 2010.10.02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리도라는 학원물 중에서 역대 최강이라고 평가받는 작품이라서 어떤 평가를 내리실지 궁금하네요.
    저에겐 그야말로 청춘을 느낄 수 있었던 애니였습니다.

  • BlogIcon 리카쨔마 2010.10.07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흑 곤조... 사키 만들다가 부도나다니 ㅠㅠ
    사키는 높은 연령층을 타겟으로 만들어진 작품입니다. 일단 원작에 후리가나가 없는 것만 봐도 알 수 있지요.
    말도 안되는 이론이였습니다.

  • BlogIcon 애니메이트 2010.10.10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키짜응! 귀여운것도 좋고

    그램체도 좋지만 맣한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