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록 직접 만나뵌적이 없을지라도, 블로그와 트위터에서 많은 대화를 나눴던 만큼
오늘따라 그 분의 빈자리가 유달리 커보이네요.
메서님 그쪽은 평안하신가요.
생전에 원하시던 와이파이가 하늘에서는 잘 터져서
이 글이 하늘까지 닿기를 바라면서...

메서님 지금까지 수고 많으셨습니다.
편히 쉬시길...



[RIP] 사람과 사람의 만남을 기뻐하고,
진정으로 인생을 즐길 줄 알던자.
이 곳에 잠들다.

@Messer_S2
(1986 ~ 2011)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