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 자매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건







나노하의 애니클립 - 가난 자매 이야기 (빈곤 자매 이야기) : 감동이란 이름의 과대포장 // 부모 없이 낡은 맨션에서 살고 있는 두 자매. 「가난 자매 이야기 (빈곤 자매 이야기)」는 딱 이 한 줄의 설명으로 요약이 가능한 작품이다. 사이좋은 두 자매가 벌이는 일련의 에피소드들 속에서 느낄 수 있는 온기는 치유계 장르의 그것과 닮아있으나, 기본적으로 이 작품은 관객들의 눈물을 쥐어짜내는데 충실한 최루성 작품이다. 등장인물들에게 가난이라는 시련을 부과하고, 그것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이 유달리 강조된 연출이 많은건 최루성 작품 본연의 목적에 충실하겠다는 자세를 보여주는 부분이다. 그러나 감동이라는 요소는 굉장히 다루기 민감해서 예측가능한 시점에서 그 힘을 잃어버리기 쉽다. 「가난 자매 이야기」의 전체적인 감동의 레퍼토리는 작위적이며, 너무나 쉽게 예측가능하고, 때때로 불필요하게 그 감동을 과대포장 해버리는 실수를 범한다. 결과적으로 무난하게 눈물을 짜내는데에는 성공하지만, 흐르는 눈물의 뜨겁지 않은 건 다소 거북한 부분이다. 눈물을 뽑아내는 기교는 좋았으나, 좀 더 진실성있는 접근이 필요하지 않았을까.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BlogIcon 나노하. 2012.08.23 0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본 리뷰는 변경된 스킨에 맞춰 리뉴얼된 리뷰입니다.
    레이아웃 넓이가 넓어졌으며, 점수가 하향 조정 되었습니다.
    다소 어색하다 싶은 문장을 일부 수정하는 동시에 내용 추가가 이루어졌습니다.

  • BlogIcon 미우  2012.08.23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진실성이 조금 느껴지지 않는 감동은...조금 그렇지요.
    애니든, 드라마든, 소설이든 장르를 불문하고 말입니다.

  • BlogIcon ksodien 2012.08.24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저런 고난 속에서 그 역경을 견디어나가며 끝내 행복해진다는 플롯의 구성은 보는 이로 하여금 심금을 울리게 만드는 효과가 있기에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비교적 쉽게 볼 수 있는 형태의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아무래도 그 전개 과정에 있어서 인물들 사이의 드라마에서 느껴지는 작위성이 여실히 드러나는 편이라면 감동 역시 반감될 수 밖에 없기에 그만큼 잘 만들기 힘든 장르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더불어, 한일 양국에 걸쳐 장기적인 경제 불황의 그림자가 가시화 혹은 심화되어가던 시기에 나온 작품이니만큼 가난이라는 화두를 펼쳐나감에 있어서 좀더 신중해야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 역시 드네요... ~_~)y=3

  • BlogIcon 방동 2012.08.24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표지가 그런것치곤 밝군요. 눈물을 쥐어짠다면 거부감이드네요.
    차라리 소소한 일상을 그리는 그런 이야기라면 가슴한켠이 따뜻할것같아요.

  • BlogIcon 취비(翠琵) 2012.08.31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면서 내내 뭔가 불편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던 애니로 기억합니다~

  • inori 2012.08.31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을 억지로 짜낸다기 보단 너무 단순한 스토리였죠
    조금밖에 안봐서 정확히는 말못하겠지만 약간 저연령층을 상대로 한 애니같은 느낌이었네요







2011. 06. 29 - 작안의 샤나 / 가난 자매 이야기
Written By Nanoha
Copyright ⓒ Ani & Coffee. All Rights Reserved

블로그 이미지

나노하.

다음에 던질 공이, 내 인생 최고의 공이라고 생각하고 던져라 - 필 니크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BlogIcon SerenityLife 2011.06.29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안의 샤나..는 개인적으로 그렇게 좋아하고 있는 작품이 아닙니다.
    본지 오래되서 기억은 잘 안 나지만, 제 기억은 그리 좋은 기억은 가지고 있지 않네요
    1기나 2기의 기억은 잘 없지만, 아무래도 2기의 후반부에서 좋지 못한 기억을 가지고 있어서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마지막 전투에서 제 기대치를 깎아 먹었다고 할까요. 그건.. 지금 생각해도 조금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지금 생각해보면 전반적으로 나쁘지는 않았지만 왠지 모르게 부정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는 샤나입니다.
    이번 3기는 조금 기대해도 될까요.


    가난 자매 이야기는 아직 접하지 않아서 잘 모르겟습니다.

    • BlogIcon 나노하. 2011.06.30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상 위의 내용에 해당하는 건 어디까지나 1기 한정입니다.
      1기는 사실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저도 2기에서 이미지를 많이 깎아먹는 바람에
      후반에 조금 안좋은 인상을 가지게 된 작품 중 하나입니다.
      샤나 2기에 대한 내용은 후에 따로 기재하도록 하겠습니다.

  • BlogIcon PinkCheckSchool 2011.06.30 0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C 얘들은 라이트노블 원작의 초장편 애니메이션을 만들때 나쁜 버릇이 있으니, 1기는 그럭저럭 그냥저냥 볼만하게 잘 만드는데 그 후속기들은 1기에 비하면 완전 그지발싸개처럼 만들어서 망친다는겁니다. 아니 망치진 않더라도 최소한 전작에 비하면 말이죠. 저의 경우 샤나 2기 보고선 한숨을 푹, 제로의사역마 2기볼땐 냉소하면서 풋, 금서목록 2기 보고선 손가락을 치켜세워 Fuck 할 정도였습니다. 대체 항상 왜그러는건지 원...

    아 요즘엔 이전에 트위터에 쓴것처럼 아주 그냥 1기부터 작정하고 망쳐놓고 있다고들 하지요.

    그나저나 가낮자매이야기는 처음 들어보는 작품인데 무려 코에이근요!

    • BlogIcon PinkCheckSchool 2011.06.30 0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아이패드로 타타타 치다보니 막판 오타작렬.
      코에이는 삼국지 만든데고, 토에이로 정정(...)

    • BlogIcon degi 2011.06.30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난자매 이야기 오래되서 ㅁㄴㅇㄹ
      여튼 과장된게 너무 많음 눈물 흘릴곳이 아닌거 같은데
      눈물 흐르는 장면을 보고 있자면 하........
      속이 답답함 ㅋㅋㅋ;;;

    • BlogIcon 나노하. 2011.06.30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0년대 초중반만하더라도 JC가 이런 취급을 받을거라곤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만,
      특히 최근 작품들은 아주 혹평에 혹평을 거듭하고 있어서
      오랫동안 JC를 보고 또 그것을 높게 평가했던 리뷰어로서는 난감하기 짝이 없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최근에는 1기부터 망테크를 올리고 있는 분위기라
      이 페이스대로라면 기피해야 할 제작사로 낙인찍히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 BlogIcon degi 2011.06.30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난자매이야기......
    스토리가 너무 뻔하고.........
    과장되는 부분이 많아서 다보긴 다 봤는데.....
    치유계라고 느끼기보다는 속이 부글부글 끓어올라........
    초딩들 이야기 같잖!!!!!!!!!!!!!!!

    • BlogIcon 나노하. 2011.06.30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난 자매 이야기의 경우, 제가 애니메이션을 보기 시작한 시기에 본 작품입니다.
      당시에는 별로 비교대상이 없었기에 신선하다는 첫 인상을 가지고 있지만,
      어느 정도 많은 작품을 보고 시간이 지난 다음에 보니 생각외로 헛점이 많은 작품.
      스토리의 전개 자체가 억지스럽기는 하나, 일단 치유계의 기본에는 충실히 하고 있어서
      아주 망작이라고 평가하고 싶지는 않군요.

  • BlogIcon 귀뚜라미_ 2011.06.30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의 글이네요 ㅎㅎ
    작안의샤나같은경우 너무 어두운 분위기를 풍기는게 90년대 애니같아서 약간 꺼림직하긴하지만 그래도 명작이네요 ㅎ

    • BlogIcon 나노하. 2011.06.30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에 블로그에 손이 안가다보니...선처를.
      작안의 샤나 분위기 자체가 아주 '하하호호'식의 밝은 분위기는 아닙니다만,
      그만큼 학원물이라는 요소가 그 분위기를 보충해주지 않나 싶습니다.

  • BlogIcon 影猫 2011.07.02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가난자매는 안 봐서 모르겠습니다만...
    샤나 1기의 경우에는 라노베원작의 작품이 한창 애니화되었던 시기라 괜찮았던 기억이 나네요.
    다만, 2기는 보다가 말았던지라...(쿨럭)
    조만간 3기가 나온다고 하니 2기부터 봐야겠군요.
    그보다 샤나는 원작이 너무 질질 끌어간다는 느낌이...

    • BlogIcon 나노하. 2011.07.02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기에서 좋은 이미지를 많이 심어준 작품이라 많은 기대를 안고 2기를 시청한 탓인지,
      2기는 전체적으로 많은 부분이 실망스러웠습니다.
      이번에 3기 제작 소식까지 나왔으니, 1기때 이상의 좋은 마무리가 되길 빌어야겠죠?

  • BlogIcon 스네이프 2011.07.03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안의 샤나는, 저에게는 그냥 내용만으로 상당히 재미있게 봤던 작품 중 하나였었죠..
    오프닝 곡들도 상당히 좋았던 걸로 기억. 특히 1기 오프닝인 비색의 하늘..

    학원물과 액션을 잘 조합해내서 성공한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이지요. 물론 요즈음에 와서야 이런 학원액션에 불행소녀 테마는 흔해빠진 것이 되어 버렸습니다마는 원작 1권이 나왔을 당시에는 상당히 큰 반향..

    쿠기미야 리에 씨의 연기도 >_<

    덧. 가난자매는 전혀 모르는 작품이라서..

    • BlogIcon 나노하. 2011.07.05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이야 워낙 널리고 널린게 학원물 + α 입니다만,
      당시에는 꽤 주목받을만한 소재의 조합이었으니까요.
      쿠기미야 성우가 츤데레 캐릭터로 자리잡는 발판이 된 계기가 된 작품이기도하고...
      사실 2기로 이미지가 많이 깎이긴 했습니다만,
      1기는 여전히 볼만한 가치가 있는 작품이라 생각합니다.